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식품사슬 전체 안전관리 지원체계 확대

기사승인 2018.05.17  19:49:51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전예방 시스템 구축·안전 식품 유통환경 조성·수입식품 안전관리 강화
식약처, '지난 20년 성과·향후 추진계획' 발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제17회 식품안전의 날을 맞이해 ‘지난 20년 성과 및 향후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사전예방 시스템 구축, 안전한 식품 유통환경 조성, 수입식품 안전관리 강화, 급식 안전관리와 지원확대 등이 가능해졌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식약처는 1998년 청 승격 당시 28개 식품제조가공업체에서 HACCP(식품안전관리인증)을 적용했으나 지난해 기준 8085개로 확대돼 HACCP 식품 비율이 전체 83.9%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부적합 제품 발생 시 신속하게 원인을 규명하고 회수조치를 하기 위해 식품이력추적관리 등록제도 도입을 확대하고 있다.

식약처는 위해식품판매차단시스템 설치를 확대해 문제 식품의 매장 판매를 자동으로 차단하고 있다. 부적합 제품의 바코드 정보를 매장 계산대로 전송해 판매(결제)를 자동으로 차단하는 위해식품판매차단시스템을 2009년부터 도입해 지난해 대형마트, 편의점 등 전국 8만8722개 매장에 설치·확대했다.

통관단계 수입식품의 정밀검사 비율도 대폭 강화됐다. 수입식품 정밀검사 비율을 1998년 17%에서 지난해 23%로 높였으며 위해정보, 위반이력 등을 분석해 위해우려 수입식품을 선별·집중 검사하는 사전예측 수입검사시스템을 구축했다. 내년에는 4차 산업혁명 기반기술인 블록체인을 이용해 수입식품 유통이력 관리, 증명서 위변조 방지 분야에 적용하는 차세대 지능형 수입식품통합시스템을 개발해 오는 2020년부터 도입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대형 식중독을 사전에 차단하는 시스템을 갖춰 집단급식소 식중독 환자수가 감소했으며, 급식 안전관리 지원체계를 구축해 취약계층의 급식안전을 꼼꼼히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집단급식소 식중독 환자수는 2010년 기준 인구 10만명당 32.2명에서 최근 5년간(2013~2017) 22.9명으로 감소했다. 올해는 취약 집단급식소의 집중 관리 및 예방활동을 강화해 20.6명으로 줄일 계획이다.

또한 급식안전관리 지원체계를 확대코자 공공급식 지원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고 어린이급식안전관리센터의 운영경험과 인프라를 활용해 어르신, 장애인 복지시설 등 취약계층 전반으로 급식안전관리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박현렬 기자 hroul0223@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