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농식품부·농기평, 국내최초 '껍질째 먹는 참외' 개발

기사승인 2018.11.08  15:54:02

공유
default_news_ad1

[농수축산신문=서정학 기자] 

국내 최초로 ‘껍질째 먹을 수 있는 참외 품종’이 개발돼 국내 시장은 물론 수출 시장의 개척도 이뤄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은 ‘수출전략기술개발사업’을 통해 2014년부터 지난 3년간 껍질째 먹을 수 있는 참외품종 개발을 지원, 일반 참외 대비 과피 경도가 약 20% 낮고 당도는 약 20% 높은 참외 신품종 5종을 육성하는데 성공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참외 품종은 중국참외 3품종과 한국참외 2품종이다. 중국참외 JCOM-51, 53, 59 품종은 기존 중국참외 대비 과육의 경도는 높으나 당도가 약 2°Brix 이상 높으며 흰가루병 저항성이 있다.

국내 재배용으로 개발된 ‘광복꿀(JCKM307)’과 ‘백두꿀(JCKM304)’ 품종은 국내 기존 품종 대비 과피경도가 낮고 3°Brix 이상 당도가 높아 식미가 우수함은 물론 흰가루병 저항성을 가졌다.

주관연구기관인 장춘종묘(주) 연구팀은 “개발된 참외품종의 당도는 16∼18°Brix로 일반참외 당도 13.6°Brix 보다 약 2~4°Brix 이상의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며 “과육부위 미네랄 함량도 약 1.7배, 항산화성분인 폴리페놀도 약 2배 정도 더 많이 함유돼 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장춘종묘 연구팀은 “현재 중국 참외 판매가격은 kg당 약 2500원으로 형성돼 있으나 이번에 개발된 신규품종은 고부가가치 농산물로 약 2배 이상의 가격 형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경태 농기평 원장은 “껍질째 먹을 수 있고 흰가루병 내병성을 갖춰 농약 사용을 줄일 수 있는 참외 품종 개발을 통해 국민 건강 증진과 참외 시장개척에 큰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정학 기자 sjhgkr@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