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농연, 농사용 전기요금 개편 계획 철회 촉구

기사승인 2019.03.05  18:33:49

공유
default_news_ad1

[농수축산신문=이한태 기자]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는 최근 정부의 농사용 전기요금 단계적 인상 계획과 관련 지난 4일 ‘농사용 전기요금 개편 계획을 당장 철회하라!’ 성명서를 통해 농업인의 어려움을 외면한 처사라 비판하며 전기요금 개편 계획의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했다.

성명서에서 한농연은 “한국전력공사가 국회 에너지특별위원회에 제출한 ‘전기요금 체제개편 설명자료’에 ‘농업용 전기요금이 낮아 2차 에너지인 전기가 1차 에너지원을 대체하는 에너지 소비구조 홰곡 현상이 심화되고 있으며 낮은 원가회수율로 타 계약종별에 요금부담을 증가시켜 형평성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는 평가가 담겼다”며 “무리하게 농업용 전기요금을 개편하려는 정부의 속내에 의구심을 품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농사용 전기요금 개편 계획은 탈원전 정책 추진에 따른 전력 수급 부족 문제를 농업인의 희생을 담보로 무마하려는 꼼수”라며 “농사용 전기요금 개편 개획을 지속한다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와 함께 한농연은 우리 농업이 단순한 농산물 생산에만 의존하는 1차 산업에서 벗어나 생산·가공을 총망라한 먹거리 산업체계로 전환키 위해 농가뿐만 아니라 농업용 시설에도 농사용 전기요금 체계를 적용해줄 것을 요구해온 상황에서 농업용 전기 수혜 대상을 축소할 경우 생산·가공비 증가로 인해 경쟁력이 약화될 수밖에 없으며 국정과제인 스마트팜 사업에도 막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 덧붙였다.

이한태 기자 lht0203@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etNet1_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