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귀농·귀촌 연착륙 위해 ‘교육·컨설팅’ 강화해야

기사승인 2019.03.12  19:23:23

공유
default_news_ad1

- 농식품부, 2018년 귀농·귀촌 실태조사
귀농인 절반 이상 자금부족·영농기술 부족 어려움

[농수축산신문=박유신 기자]

귀농·귀촌인 10명중 6명은 귀농·귀촌에 만족감을 표명한 가운데 안정적인 연착륙을 위해선 농업소득 향상과 지역 적응력 제고를 위한 귀농·귀촌 교육 및 컨설팅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2일 최근 5년간 귀농·귀촌한 2507가구를 대상으로 한국갤럽을 통해 실시한 ‘2018년 귀농·귀촌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2016년 처음으로 귀농·귀촌 실태조사를 실시한 이후 3년 만에 이뤄진 결과라는 점에서 주목을 끌었다.

우선 귀농·귀촌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귀농은 60.5%, 귀촌은 63.8%가 만족감을 표했다.

이와 관련 불만족 이유로는 귀농인의 경우 자금부족이 30.0%로 가장 높았고 이어 영농기술이나 경험부족이 23.7%를 차지했다. 귀촌인 역시 절반 이상인 53.0%가 영농기술이나 경험부족에 대한 어려움을 표했으며, 자금부족이라 답한 비중이 29.1%에 달했다. 대부분의 귀농·귀촌인들이 자금부족과 영농기술 부족을 애로점으로 꼽은 것이다.

이 같은 조사결과는 지난해 12월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발표한 귀농·귀촌정책 진단 및 성과 평가 보고서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661명의 귀농·귀촌인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현행 귀농·귀촌정책의 문제점으로 10명중 3명이 ‘농지, 주거, 기술 등 정착 관련 제반 사항에 대한 통합 서비스 제공이 미흡함’이라고 답해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이런 가운데 이번 조사에선 귀농 가구의 66.7%, 귀촌 가구의 27.8%가 귀농·귀촌 교육을 이수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특히 2012년에 귀농해 5년차가 된 이들을 대상으로 농업소득을 분석한 결과 교육 경험자의 5년간 농업소득 증가폭은 1523만원으로 미경험자 685만원보다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귀농·귀촌인들의 농업소득 향상과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선 자금지원 이외에 계획 단계에서부터 신중한 사업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과 관련한 교육과 맞춤형 컨설팅이 확대돼야 한다는 분석이다.

마상진 농경연 연구위원은 “정부의 귀농·귀촌 지원 관련 예산은 귀농·귀촌인의 증가와 정책적 수요에 제대로 부응키 어려울 정도로 절대적으로 부족한 실정”이라며 “귀농·귀촌 지원 종합계획(2017~2021)의 목표와 추진 과제가 실제 예산사업으로 연결돼 실행될 수 있도록 하는 동시에 귀농·귀촌교육도 좀 더 체계화하고 정책홍보, 조사 협력 등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농식품부 관계자도 “귀농·귀촌 인구가 2017년 기준 50만명을 넘어서는 등 귀농·귀촌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커지고 있는 만큼 지속적인 실태조사를 통해 실효성 있는 지원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7년 기준 귀농·귀촌 가구수는 귀농 1만2630가구, 귀촌 33만4129가구 등 총 34만6759가구였으며, 인구 수로는 51만6817명이었다.

박유신 기자 yusinya@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etNet1_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