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영회생지원 농지매입사업 통해 농가 재기 적극 지원

기사승인 2019.03.14  11:15:02

공유
default_news_ad1

- 농어촌공사
3년 이내 농업재해로 연 농가피해율 50% 이상
자산대비 부채비율 40% 이상 농업인 신청 가능

▲ 경남 함양군 농업인회관에서 농어촌공사 직원이 경영회생농가 농업경영전문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농수축산신문=서정학 기자] 

한국농어촌공사는 최근 기후변화 등으로 경영이 어려워진 농가의 농지를 매입해 부채를 상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경영회생지원 농지매입사업’을 통해 농가재기를 지원하고 나섰다.

농어촌공사는 경영회생지원 농지매입사업을 통해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1만304농가에 총 2조7672억을 지원했다. 또한 참여 농가의 경영능력을 높이기 위한 컨설팅도 병행해 보다 많은 농가가 농지를 환매하도록 지원해 왔다.

경영회생지원 농지매입사업은 최근 3년 이내 농업재해로 인한 연간 농가피해율이 50% 이상이거나 금융·공공기관에 부채금액이 3000만원 이상으로 자산대비 부채비율이 40% 이상인 농업인이면 신청할 수 있다.

경영회생지원 농지매입사업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전화(1577-7770)나 농지은행포털(fbo.or.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가까운 농어촌공사 지역본부나 지사를 통한 상담도 가능하다.

서정학 기자 sjhgkr@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etNet1_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