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산림청, 국민과 함께하는 내 나무 갖기 한마당 개최

기사승인 2019.03.14  17:41:07

공유
default_news_ad1

- 2만본 무료 분양

[농수축산신문=서정학 기자] 

산림청은 제74회 식목일을 앞두고 온 국민이 나무 심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오는 22일 서울로 7017 만리동 광장 일원에서 ‘국민과 함께하는 내 나무 갖기 한마당’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올해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미래 100년의 시작, 새산새숲’이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이날 행사에는 김재현 산림청장과 한완상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해 나무를 직접 나누고 소통하는 시간을 갖는다.

산림청은 행사장을 찾은 5000여명에게 소나무·꽃나무·유실수·자생식물 등 1인당 4본씩(나무3본, 자생식물 1본) 총 2만본을 선착순으로 나눠 줄 예정이다.

또한 이날 김 청장, 이유미 국립수목원장, 오준식 베리준오 대표, 이상은 공정여행가가 강연자로 나서 산림의 미래와 나아갈 방향을 이야기하는 ‘새산새숲 토크콘서트’도 열린다.

참석 희망자는 공식 누리집(www.saesan100.info)에서 사전신청하면 된다.

아울러 서울로7017 고가부터 만리동광장까지 이어지는 길을 따라 ‘인생 약국’, ‘숲 속 사진관’ 등 숲의 가치를 느낄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스탬프를 모두 획득한 방문객에게는 기념품을 증정한다.

김 청장은 “나무를 심고 가꾸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리기 위해 매년 식목일을 기념해 ‘내 나무 갖기 캠페인’을 열고 있다”며 “국민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산림청은 이번달부터 오는 4월까지 온 국민이 참여하는 ‘내 나무 갖기 캠페인’을 전국적으로 진행한다. 올해는 전국 지자체와 휴양림 등 201개소에서 산림용, 유실수, 꽃나무 등 약 98만본의 묘목을 무료로 나눠주는 ‘나무 나누어주기’와 도시근교(126개소, 212ha 식재)에서 시민들이 직접 나무를 심고 가꾸는 ‘국민참여 나무심기’ 등의 행사가 마련된다. 

서정학 기자 sjhgkr@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etNet1_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