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획]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 이대로 괜찮나 (下) 구리도매시장 활성화 방안은

기사승인 2019.03.19  18:40:03

공유
default_news_ad1

- 개설자 역할 강화·시설현대화 서둘러야
구리청과 중장기 계획 꼼꼼히 살펴봐야
업무검사로 도매법인 현 상황·문제 파악에는 한계
지방비 확보 시급·당초 계획대로 진행해야
시설현대화 통해 소포장·

[농수축산신문=박현렬 기자]

시설현대화사업부터 도매시장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 시장 발전을 위한 개설자와 유통인들간의 협의, 중도매인 규모화, 사모펀드 인수 법인에 대한 관리 등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 내에는 해결해야 하는 문제가 산적해 있다.

단기적으로 재건축 시설현대화를 추진하고, 장기적으로 이전을 검토하고 있다는 게 구리시를 비롯한 구리농수산물공사의 입장이지만 이 때문에 시장 내 유통인들을 비롯한 출하자들의 혼란이 야기되고 있다.

가뜩이나 당초 570억원에서 430억원으로 시설현대화사업 예산이 줄었을 뿐만 아니라 지방비 확보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사모펀드가 인수한 구리청과에 대한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공영농수산물도매시장으로서의 이미지가 훼손될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구리도매시장 활성화 방안에 대해 짚어봤다.

# 개설자의 역할 제대로 수행해야

사모펀드가 구리청과를 단기 내에 매각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면서 벌써부터 시장 내에는 매각이 3년 안에 이뤄질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가락동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사모펀드가 도매시장법인을 인수한 후 매각금액을 높여 단기 에 팔았던 예가 있기 때문에 구리청과도 이 같이 매각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구리시와 구리농수산물공사가 업무검사 뿐만 아니라 구리청과의 중장기 계획에 대해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는 게 구리도매시장 유통인들의 전언이다.

1년에 한 번 이뤄지는 업무검사만으로 도매법인의 현 상황과 문제를 파악하는 데는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유통인들은 “구리청과가 주주변경 후에도 기존과 같은 경영방침과 도매시장 내에서 구리청과의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만큼 개설자가 산지부터 도매시장에 이르는 법인의 행태를 잘 살피고 제대로 관리해야 한다”며 “투기성 자본의 법인 인수로 산지를 비롯한 소비지 서비스를 줄일 것이라는 예상과 더불어 시장 이미지 훼손 우려를 잠식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중도매인 간 거래, 시장 내 불법거래 등에 대한 조사도 이뤄져야 할 것으로 나타났다.

유통업계 전문가는 “지방도매시장의 경우 중도매인 간 거래 빈도가 높거나 정가·수의매매 과정에서 불법행위가 이뤄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구리도매시장에서도 이 같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지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며 “농수산물 유통 및 가격안정에 관한 법률에 중도매인 간 거래 비율을 20%로 정하고 있기 때문에 관련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중도매인의 규모화를 통해 시장 활성화를 꾀하기 위해서는 중도매인 간 거래 비중을 낮춰야 하기 때문이다.

공영도매시장 관계자는 “구리도매시장 내에서 벌어지고 있는 불법행위에 대한 흉흉한 소문이 많은 만큼 개설자가 도매법인이나 중도매인, 매참인 사이에서 불법거래가 이뤄지고 있는 지 파악해야 한다”며 “불법행위가 근절되지 않는다면 시장 활성화는 기대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 당초 계획대로 시설현대화 진행돼야

구리도매시장 활성화를 위해서는 하루 빨리 지방비를 확보하고 당초 계획대로 시설현대화를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1997년 개장 이후 대부분의 시설이 노후화돼 급변하는 유통환경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시설 건립은 필수적이다.

구리농수산물공사가 시설현대화사업을 추진키 위해 지방비 확보 노력을 지속하고 있지만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러한 가운데 2017년 당시 제출했던 사업규모(570억원)보다 현 추진 예산이 430억원으로 줄어 시설현대화가 제대로 추진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이에 지방비 확보가 어렵다면 민간투자를 고민해봐야 한다는 게 유통업계 전문가들의 전언이다.

유통업계 전문가들은 “구리도매시장이 지금과 같은 행태로 운영될 경우 자연발생 매출 증가외 시장 발전은 어렵다”며 “시설현대화를 통해 소포장과 물류시설 등을 확충해야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학계 관계자는 “장기적인 이전 검토 등으로 지방비를 확보하지 못한다면 시장 내 도매법인이나 중도매인, 외부기업 등을 통한 민간투자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

박현렬 기자 hroul0223@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etNet1_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