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슈] 막걸리 시장 다시 뜬다

기사승인 2019.04.09  15:53:46

공유
default_news_ad1

- 젊은 감성·고급화…막걸리 '제2의 전성기'
젊은층 공략…신제품 속속 선봬
프리미엄 막걸리 대중화 나서
1분기 주류 중 가장 높은 신장세

[농수축산신문=박현렬 기자] 

젊은 감성과 고급화 전략을 앞세운 막걸리가 제2의 전성기를 달리고 있다.

이마트가 최근 3년간 주류 매출을 분석한 결과 막걸리는 지난해에 이어 올 1분기에도 두 자릿수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2017년의 경우 수입 맥주 강세 등의 영향으로 매출이 5.5% 감소했지만 막걸리 제조업체들이 젊을 층을 공략하기 위해 젊은 감성의 막걸리 신제품을 다양하게 선보이고 프리미엄 막걸리 대중화에 나서면서 변화가 일어났다.

이마트의 막걸리 매출은 지난해 전년 대비 16.6% 신장했다. 또한 올 1분기에도 지난해 대비 24.6% 증가했다. 1분기 주류 중 가장 높은 신장세를 보였다.

막걸리는 투박한 맛과 패키지 등의 영향으로 기성세대가 즐기는 주류라는 인식이 강했으나 업계에서 새로운 소비층인 2030세대를 겨냥한 젊은 감성의 신제품을 속속 선보이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서울탁주는 지난해 10월 인생막걸리를 출시했다. 인생막걸리는 부드러운 풍미를 한층 살린 제품으로 알코올 도수를 5%로 낮췄다. 또한 다양한 색감을 활용한 감각적인 라벨을 부착해 호응을 얻고 있다.

강석필 주가가 선보인 꿀막걸리는 젊은 세대가 선호하는 달콤함을 강조했다. 국내산 벌꿀을 넣고 벌꿀 발효 특허공법으로 빚었다는 내용을 강조해 눈길을 끌고 있다.

고급화 전략도 막걸리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국순당은 지난해 5월 일반 생막걸리 보다 1000배 많은 1000억마리의 유산균을 담은 1000억 유산균 막걸리를 선보였다.

상큼한 신맛을 자랑하는 1000억 유산균 막걸리는 판매가가 기존 막걸리 대비 높음에도 인기몰이 중이다.

이마트는 프리미엄 막걸리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1만원 이상 고가의 막걸리 상품을 기존 1종에서 3종으로 늘렸다.

이와 관련 이마트는 지난해 9월부터 해창막걸리(판매가 1만4800원) 판매에 돌입했다. 땅끝마을 해남에서 빚어지는 해창막걸리는 감미료를 첨가하지 않고 물, 쌀, 누룩 등 기본 원료만 사용해 재료 고유의 맛과 향이 살아있는 것이 특징이다.

북순도가 손 막걸리(판매가 1만2000원)도 지난해 8월부터 선보이고 있다. 북순도가 손 막걸리는 울산지역에서 생산된 쌀과 전통 누룩을 항아리 독에 발효시켜 만드는 전통주이다.

누룩이 발효되는 과정에서 자연 생성되는 천연 탄산이 샴페인과 같은 청량감을 준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수요와 매출 감소로 시름이 깊던 막걸리 업계가 트렌디한 신상품과 고급 라인업을 성공적으로 선보이며 제2의 부흥기를 맞고 있다”며 “막걸리가 올해 고성장세를 이어나갈 수 있을지가 주류 업계 주요 관전 포인트 중 하나”라고 밝혔다.

박현렬 기자 hroul0223@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etNet1_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