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지역조합 채용비리 근절한다

기사승인 2019.04.24  09:39:24

공유
default_news_ad1

[농수축산신문=박유신 기자] 

정부차원에서는 처음으로 지역조합에 대한 채용비리를 척결하기 위한 실태조사가 이뤄진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 산림청은 관계부처 합동으로 지역조합 채용 실태조사 특별팀을 구성, 오는 29일부터 오는 8월 23일까지 약 4개월간 600여개 지역조합(농·축협 498개, 수협 40개, 산림조합 62개)을 대상으로 채용 전반에 대해 집중조사를 실시키로 했다.

농·수협과 산림조합은 그동안 채용과 관련해 자체조사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제도개선을 추진해 왔지만 아직도 일부 조합에서 채용비리 의혹 등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정부는 부처합동으로 지역조합을 대상으로 채용전반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해 채용비리 연루자 적발과 함께 제도개선을 통해 채용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 기획조정실장을 팀장으로 농식품부, 해수부, 산림청, 농·수협중앙회, 산림조합중앙회 등 관계 부처·기관이 참여하는 특별팀을 구성, 4개월간 최근 5년간 채용이 많았던 600개 지역조합과 비리제보(신고)된 모든 조합의 채용 전반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키로 했다.

더불어 관련 부처와 청 홈페이지에 ‘지역조합 채용비리 신고센터’를 설치하고 오는 8월 23일까지 지역조합의 채용 비리행위에 대한 집중신고기간을 운영키로 했다. 접수된 신고내용에 대해선 사실 확인을 신속히 추진, 채용비리가 적발될 경우 인사권자에게 징계·문책·채용취소 등의 조치를 요청하고 비리 개연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검찰·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특별팀 관계자는 “취업을 위해 성실히 노력하는 청년들이 상실감을 느끼지 않도록 이번 지역조합 채용 실태조사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채용관련 의혹을 해소하고 문제점을 분석해 지속적으로 개선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박유신 기자 yusinya@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etNet1_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