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산림조합중앙회, 국민과 함께한 57년 창립기념식 개최

기사승인 2019.05.18  00:12:39

공유
default_news_ad1

- “국토의 63%인 우리 산림의 역동성을 찾겠다.”

[농수축산신문=서정학 기자] 

▲ 산림조합중앙회는 지난 17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본부 회의실에서 ‘창립 57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석형 산림조합중앙회장과 김재현 산림청장 외 임업계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산림조합중앙회는 지난 17일 서울시 송파구 본사 회의실에서 창립57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개최했다.

산림조합은 특별법에 의해 설립된 협동조합으로 산주와 임업인의 권익신장과 지속가능한 산림경영을 촉진하고 국민경제의 균형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1962년 5월 18일 창립됐다.

창립 이래 산림조합은 국가 산림정책 실행의 중심축이자 사유림경영의 대표 조직으로서 그 책임과 역할을 다해 왔다.

이날 기념식에서 이석형 산림조합중앙회장은 “산림은 시장경제의 논리로만 설명할 수 없는 민족 공동체의 얼과 혼, 환경적 가치, 인류적 가치를 지니고 있으며 단순히 나무가 자라는 공간이 아니라 국가의 토대이자 국가 공동체 구성원의 삶과 문화, 경제의 공공자원이라는 공동체적 가치가 담겨있다”며 “정부를 비롯한 임업인과 협력해 푸른 숲을 가꿔야할 책임이 산림조합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 회장은 “산림의 공공성과 경제적 가치를 높이고 산림의 역동성을 살리기 위해 산림조합이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혁신에 또 혁신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념식에 참석한 김재현 산림청장은 축사에서 “산림조합은 치산녹화와 산림산업 발전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고 산주와 임업인 더 나아가 국민을 위해 산림현장 일선에서 맡은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왔다”며 “그간의 역사와 노력에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보낸다”고 산림조합 창립57주년을 축하했다.

또한 기념식에서는 산림분야 및 조합발전 유공자에 대한 시상도 함께 있었다.

수상자는 △동탑산업훈장 김현치 안성시산림조합 조합장 △대통령표창 임필환 완주군산림조합 조합장, 사공정한 산림조합중앙회 조합감사실장 △국무총리표창 정욱상 함양군산림조합 전 조합장, 이강록 강릉시산림조합 전 조합장, 김형식 광주광역시산림조합 상무, 이상석 진주시산림조합 상무, 이상수 공주시산림조합 조합원이다.

▲ 이석형 산림조합중앙회장이 최근 발생한 강원지역 산불진화의 숨은 영웅들인 산림조합 영림단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울러 최근 발생한 강원지역 산불진화를 위해 힘쓴 인제군산림조합 영림단과 고성군산림조합 영림단, 양양속초산림조합 영림단, 강릉시산림조합 영림단, 삼척동해태백산림조합 영림단에 대한 특별표창과 격려도 있었다.

산림조합이 전사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다자녀가정 지원사업의 일원으로 광양시산림조합 김형국 과장에 대한 다둥이상 시상도 함께 이뤄졌다.

마지막으로 밤 재고물량 급증에 따른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밤 재배 임업인을 위한 산림조합 임직원들의 밤 구매증서(44톤)를 충주, 공주, 부여산림조합에 전달했다. 

▲ 대한산림조합연합회 발기인 총회(1962.5.8)

서정학 기자 sjhgkr@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etNet1_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