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추천약제] 경농(knco.co.kr) ‘프로파티’ 수화제·‘벨리스에스’ 액상수화제·‘벨리스플러스’ 입상수화제

기사승인 2019.08.13  18:32:14

공유
default_news_ad1

[농수축산신문=이한태 기자] 

고추 등 원예작물과 과수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는 탄저병은 잦은 강우와 습한 환경에서 피해가 빠르게 확산돼 농가에 큰 피해를 입힌다. 특히 장마철과 태풍이 발생하는 시기에는 전파속도가 더욱 빨라져 상품성 하락과 수확량 저하 등 농사를 망칠 우려가 있다.

이에 경농에서는 탄저병에 대한 확실한 체계처리를 강조하며 ‘프로파티’ 수화제·‘벨리스에스’ 액상수화제·‘벨리스플러스’ 입상수화제를 추천했다.

 

# 비오기 전 강력한 예방 ‘프로파티’

탄저병은 포자상태로 잠복해 있다가 발생 초기에는 연녹색의 작은 반점으로 시작해 둥근 무늬로 확대되면서 병반이 서서히 나타난다. 습한 환경을 좋아하고 빗물을 따라 전파되기 때문에 비가 오기 전에는 비에 잘 씻겨 내려가지 않는 내우성이 우수하고 예방효과가 뛰어난 보호살균제를 처리해야 한다. 이에 경농에서는 내우성이 우수하고, 침투이행성이 탁월한 원예용 종합살균제 프로파티 수화제를 비가 오기 전 살포해야 하는 필수 살균제로 추천했다. 프로파티는 탄저병뿐만 아니라 역병, 잿빛곰팡이병을 동시에 방제할 수 있어 다양한 작물에 적용이 가능해 경제적이기도 하다.

 

# 비온 뒤 ‘벨리스’로 치료

비가 내린 뒤에는 치료뿐만 아니라 병의 확대를 방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이에 경농은 대표적인 살균제 벨리스에스 액상수화제와 벨리스플러스 입상수화제를 권장했다. 벨리스는 2가지 성분의 2종 합제로 서로 다른 작용기작으로 내성이나 저항성을 나타내는 병해에도 효과가 탁월하다. 또한 동일한 성분을 2가지 제형으로 개발·판매해 농업인이 개인의 상황이나 기호에 따라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벨리스는 예방뿐만 아니라 치료효과도 탁월해 비온 뒤 탄저병 치료와 확산 방지에 적합하다.

경농 관계자는 “탄저병은 역병과 더불어 원예작물에 가장 큰 피해를 유발하는 병해로 잦은 강우와 습한 환경이 조성되면 발생이 증가하기 때문에 기상환경과 포장 환경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탄저병 병원균이 바람과 빗물 등을 통해 전파되는 특징을 지녀 여름철에는 강우와 태풍 등으로 빠르게 확대되는 만큼 포장 내 통풍이 잘 되도록 관리하고, 전문약제로 예방과 치료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한태 기자 lht0203@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etNet1_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