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산림에서 천천히, 오래 심신의 ‘치유’를

기사승인 2019.08.16  15:10:42

공유
default_news_ad1

[농수축산신문=서정학 기자] 

장기체류형(1주∼1개월) 산림치유프로그램이 나와 이목이 집중된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국립산림치유원이 숲에서 1주일 이상 머무르며 산림치유를 경험할 수 있는 ‘장기체류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산림치유지도사와 함께 숲속의 다양한 치유인자를 활용해 산림치유를 체험하는 것으로, 인체의 면역력과 근력을 강화하며 우울 증상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프로그램은 '다스림 숲나들이(해먹 명상)', '가든 테라피(맨발 걷기)', '숲을 담은 차(다도)', '숲을 헤엄치다(물 치료)', '다스림 명상(명상)' 등이다.

이에 따라 7일 이상 숲에 머무르며 다양한 산림치유활동을 하는 ‘숲속힐링스테이(상시운영)’를 비롯해 7일 이하로 운영되는 ‘미니멀라이프(8월1∼31일)’, ‘숲속힐링스테이 체험의 날(8월23∼25일, 10월3∼5일)’ 등으로 나뉜다.

고도원 산림치유원장은 “장기 체류형 산림치유활동은 숲에서 운동과 심신의 정화를 할 수 있어 건강 증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장기산림치유서비스를 통해 국민이 건강하고 행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산림치유원 누리집(daslim.fowi.or.kr)을 확인하거나 산림치유원 고객만족팀(054-650-3700)으로 문의하면 된다.

서정학 기자 sjhgkr@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etNet1_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