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산림청, 오는 31일 ‘2019 한-아세안 산림최고위급 회의’ 개최

기사승인 2019.10.23  11:10:04

공유
default_news_ad1

[농수축산신문=서정학 기자] 

산림청은 오는 3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국과 아세안 10개국의 산림분야 장·차관 등이 모이는 ‘2019 한-아세안 산림최고위급 회의’를 개최한다.

2019 한-아세안 산림최고위급 회의는 11월 한-아세안 대화관계 30주년 기념으로 개최되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대한 공식부대행사로서 한 달 앞서 개최된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부산 BEXCO에서 다음달 25일부터 26일까지 2일간 개최될 예정이며, 이와 연계해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도 다음달 27일 부산 누리마루에서 개최된다.

이번 한-아세안 산림최고위급 회의는 아세안 각 국 장관들이 산림을 통해 ‘번영’과 ‘평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미래 산림비전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이다.

아세안 10개국(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베트남, 브루나이, 싱가폴,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태국, 필리핀 *가나다 순)은 ‘번영과 평화를 위한 모두의 숲(Our Forest for Prosperity and Peace)’이라는 슬로건으로 내세우고 상호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주요 주제는 △그간의 성과 및 향후협력 논의 △산림을 활용한 공동 번영 모색 △산림을 통한 평화 기여에 대한 공감대 형성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한-아세안 산림최고위급 회의는 지난 10년 간 한국과 아세안 국가의 산림협력을 통한 신뢰관계를 재확인하는 의미 있는 자리다”며 “앞으로도 산림이 아시아 지역 내 평화에 기여하고 공동 번영을 통한 미래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서정학 기자 sjhgkr@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etNet1_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