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산림치유 프로그램 도입’

기사승인 2019.10.23  09:56:55

공유
default_news_ad1

[농수축산신문=홍정민 기자]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는 지난 15일 국민의 참여 확대와 지역사회 공헌을 목적으로 공공부문 종사자의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추진했다. 
 

산림치유 프로그램은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와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이 기관 간 혁신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아름동행정복지센터(세종시)와 연계한 프로그램으로 국립대전숲체원에서 지역주민센터 공공종사자와 관계자 30명이 참여, ‘오감만족 숲 길라잡이’와 ‘통나무 명상’을 통해 스트레스 해소의 기회를 가졌다.
 

해당 프로그램은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가 사업과 안전분야의 발전을 위해 추진한 국민 생각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축산농가 및 방역현장 관계자 숲 트라우마 치료 프로그램 도입’아이디어를 확대 적용, 지역사회가 함께 참여한 최초 사례이다.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는 산림치료 프로그램 도입을 위해 한국산림복지진흥원과 △방역현장의 트라우마 치유를 위한 프로그램 개발·운영 △방역본부 직장 내 스트레스 경감을 위한 프로그램 개발·운영 △산림치유 심신건강증진 효과성 분석에 관한 공동연구 △기타 교류협력 활성화 등에 공동 협력키로 했다.
 

정석찬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장은 “이번 산림치유 프로그램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확대하는 계기”라며 “추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종식 될 시 축산농가와 현장관계자 대상으로도 확대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홍정민 기자 smart73@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etNet1_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