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해수부, 항만 미세먼지 저감…248개 선석에 육상전원공급설비 구축

기사승인 2019.12.10  19:38:01

공유
default_news_ad1

[농수축산신문=김동호 기자] 

항만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2030년까지 전국 13개 주요 항만의 248개 선석에 육상전원공급설비(이하 AMP)가 구축된다.

해양수산부는 최근 이같은 내용의 항만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육상전원공급설비 구축 중기투자계획을 수립·발표했다. AMP는 정박 중인 선박에 필요한 전기를 육상에서 공급하는 시스템을 의미한다.

선박은 운항할 때뿐만 아니라 부두에 접안해 있는 동안에도 선내 냉동·냉장설비, 선원의 취사설비 등을 사용하기 위해 발전기를 가동하며, 이때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미세먼지 등이 다량 배출돼 항만지역 내 미세먼지 발생의 주 요인으로 지적돼 왔다.

이에 해수부는 항만 미세먼지 저감을 통해 친환경항만을 구축하고 강화되는 국내외 환경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이번에 중기투자계획을 마련하게 됐다.

투자계획 대상은 1차적으로 전국 60개 항만 중 연간 연료소비량이 1만톤 이상인 13개 항만을 선정했으며, 2차로 민간소유부두, 재개발예정부두, 위험물 취급부두 등을 제외한 518개 선석 중 미세먼지 심각성, AMP 운영여건 등을 고려해 최종적으로 248개 선석을 선정했다.

해수부는 2030년까지 AMP 구축에 총 9322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며, 정부가 6991억원, 항만공사가 2331억원을 각각 투자한다,

김성범 해수부 항만국장은 “AMP를 차질 없이 구축?운영해 항만지역의 ‘맑은 공기, 숨쉴 권리’를 확보해 나갈 것”이라며 “선사에 대한 AMP 이용 의무화와 혜택 방안 등을 다각도로 검토해 AMP 이용 활성화 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동호 기자 kdh0529@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etNet1_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