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옵티팜, 한·중·미 이중췌도 이식 MOU

기사승인 2019.12.11  12:14:34

공유
default_news_ad1

[농수축산신문=홍정민 기자] ·

생명공학업체 옵티팜이 지난 4일 중국 제노라이프사이언스사,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어바인 캠퍼스(UCI)의 조나단 래키 교수와 함께 한·중·미 3국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옵티팜, 제노라이프사이언스사와 래키 UCI 교수는 각각 보유하고 있는 기술을 바탕으로 공동연구를 진행, 이종췌도를 이용한 당뇨병 치료제를 조기에 상용화해 한국, 중국, 미국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옵티팜 관계자에 따르면 당뇨병 치료제 개발을 위해 옵티팜은 장기이식 원료동물인 형질전환 메디피그 공급과 이를 이용한 이종췌도 분리배양 기술개발을 담당하고, 제노라이프사이언스사는 영장류 대상 비임상 시험과 환자 대상 임상시험 부문, 래키 UCI 교수는 췌도의 마이크로‧매크로 피막화 기술개발 부문을 맡아 공동 연구개발에 착수한다. 옵티팜은 공동 사업부문의 1차 타깃 질환으로 제1형 당뇨병 환자가 대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성준 옵티팜 대표이사는 “이종췌도의 이식에 관련해 형질전환 메디피그(옵티팜), 비임상 및 임상(제노라이프사이언스사), 피막화 기술(래키 교수) 등의 전문 분야에서 실질적 경험과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세 그룹이 협력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시너지 효과는 상상할 수 없는 파급력을 보여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옵티팜은 이를 기회로 삼아 이종췌도의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이종장기 분야에서 글로벌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옵티팜 관계자는 이번 MOU 체결 이후 공동 연구개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하여 빠르면 내년 초 본 계약체결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정민 기자 smart73@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etNet1_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