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신선편이 시장 대기업 진입 시장가격 교란발생, 중소업체 위주 산업 안정화 추진 필요

기사승인 2020.02.21  19:04:33

공유
default_news_ad1

[농수축산신문=이남종 기자] 

신선편이 시장이 큰 폭으로 확대되면서 대기업 진입이 늘어나고 이로 인한 시장가격 교란 등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신선편이 제조업에서 중소기업 비중이 높으므로 불공정 관행에 대한 감시와 중소기업 기술보호, 상생협력 조성 등을 통해 산업안정화 추진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이는 최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연구보고서 ‘신선편이 과일·채소 시장변화와 대응과제’를 통해 제기됐다.

농경연이 신선편이 제조업체에 대한 설문을 실시한 결과, 대기업의 횡포가 존재한다고 한 응답율은 47%이상으로 나왔으며 아니라고 답한 비중은 8%에 불과했다.

또한 최근 A대형유통업체가 직접 신선편이 과일·채소를 제조해 자사의 유통망을 통해 자가 공급해 시장가격 교란이 생기는 사례가 발생했으며 일부 대기업에서는 낮은 단가를 앞세워 중소기업의 거래선을 대체하는 일 까지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일부 대기업을 중심으로 신선편이 식품 직접생산이 확대되고 있으며, 유통대기업의 직접생산이나 계열사를 통한 제조·납품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연구보고서는 대중소 동반성장 관점에서 검토가 필요하며 상생협약을 통한 산업안정화가 필요하다는 제언을 하고 있다.

김상효 농경연 부연구위원은 “따라서 시장감시가 필요하며 관련협회를 중심으로 공정거래위원회에 신청을 통해 조정협의체를 구성하는 등의 논의가 필요하다”며 밝혔다.

김 부연구원은 “대·중소기업의 상생협력 관계와 정부의 역할도 중요하지만 중소기업 스스로의 자생력을 키워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 또한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남종 기자 leenj@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etNet1_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