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농어촌공사, 농업기반시설 923개소 정밀안전진단 조기 착수

기사승인 2020.02.24  09:54:00

공유
default_news_ad1

[농수축산신문=서정학 기자] 

한국농어촌공사는 농업기반시설 923개소를 대상으로 전문 인력과 첨단장비를 활용한 정밀안전진단과 점검을 지난 24일부터 실시하고 있다.

이는 기후변화에 따른 SOC시설 안전에 대한 높아진 관심을 반영해 기존 4월부터 실시되던 진단을 2월로 앞당긴 것이다. 점검 대상도 지난해 대비 37% 증가한 수치로, 공사는 신속하고 정확한 점검을 통해 안전사고 예방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농어촌공사는 24일 인천시 강화 상하저수지 점검을 시작으로 전국 923개소(저수지 436개소, 양배수장 377개소, 방조제 31개소, 수문 79개소)에 대한 정밀안전진단과 점검을 오는 11월까지 실시하게 된다.

농어촌공사는 지난해 647개소의 저수지와 양배수장 등에 대해 정밀안전진단과 점검을 실시했다. 또한 지진화산재해대책법에 의해 선정된 저수지 27개소에 대해서는 내진성능평가를 실시한 결과 대상 저수지는 모두 안전한 상태로 확인됐다.

아울러 긴급한 상황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공사의 안전진단사업단내에 ‘시설물점검119센터’를 설치하고 2013년부터 상시적으로 운영해 오고 있으며, 지자체 등에서 관리하는 소규모 노후·재해위험시설의 점검 요청시 무상으로 긴급점검을 지원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인식 농어촌공사 사장은 “농업기반시설의 안전은 국민의 생활과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철저한 점검과 사전대비에 힘써, 갈수록 복잡하고 대형화하는 재난에 대비하고 역량을 강화해 안전사각지대가 없도록 촘촘한 관리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정학 기자 sjhgkr@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etNet1_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