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우 거세우 한 마리 평균 경매금액 1000만 원 돌파

기사승인 2020.05.19  17:39:37

공유
default_news_ad1

- 농협 음성축산물공판장

[농수축산신문=송형근 기자]

국내 공판장 최초

농협경제지주 음성축산물공판장이 국내 공판장 최초로 한우 거세우 한 마리 평균 경매금액 1000만 원을 돌파했다.

농협 음성축산물공판장은 지난 14일 총 878마리의 소 경매를 진행 했는데, 이 중 한우 거세우는 507마리로 경매금액은 51억 2000만 원을 달성하면서 한 마리 평균 경매금액 1010만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국내 최초로 경매금액 1조 원을 달성한 농협 음성축산물공판장은 올해 국내 최초 한우 거세우 한 마리 평균 경매금액 1000만 원을 돌파하면서 우리나라 최고 축산물공판장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

윤태일 농협 음성축산물공판장장은 “한우 거세우 한 마리 평균 경매금액 1000만 원 돌파는 축산농가의 적극적인 출하와 한우를 꾸준히 찾아주시는 소비자의 수요 증가가 뒷받침된 것으로 분석된다”며 “경매가격 지지를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하는 중도매인과 매참인 모두와 함께 앞으로도 측산농가 소득 증대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협 음성축산물공판장은 도축, 가공, 소포장(미트센터)까지 일관유통 체계를 구축해 도매시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송형근 기자 mylove@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etNet1_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