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청년창업농 1600명에 3년간 월 최대 100만원 지원

기사승인 2020.05.29  18:02:57

공유
default_news_ad1

- 농식품부, 영농정착 지원

[농수축산신문=박유신 기자] 

정부가 올해 1600명의 청년창업농을 대상으로 매월 최대 100만 원씩 3년간 지원, 영농정착을 돕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최근 올해 청년농업인 영농정착지원사업 대상자 1600명을 선발, 각 시·군을 통해 지원자들에게 선발 사실을 통보했다.

청년농업인 영농정착지원사업은 청년층의 농업분야 창업 활성화와 조기 경영안정화를 위해 월 최대 100만 원의 생활안정자금을 최장 3년간 지원하고 창업자금(최대 3억 원)·농지임대·영농기술 교육·경영 컨설팅 등도 연계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농식품부는 사업이 시작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3200명의 청년창업농을 선발한 바 있다. 올해 신규 선발자 1600명을 포함하면 총 4800명의 청년창업농이 영농정착 지원을 받게 된다.

올해 사업에는 총 3034명이 지원해 1.9대1의 경쟁률을 보인 가운데 서면평가와 면접평가를 거쳐 최종 선발했다. 특히 올해는 생활안정 지원이 꼭 필요한 청년농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중위소득 120%(건강보험료 가입자 상위 15% 수준) 이상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하는 등 소득·재산 수준을 엄격히 검증했다.

한편 이들 1600명의 청년창업농을 분석한 결과 전북이 282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전남 270명, 경북 268명, 충남 175명, 경남 170명 순으로 나타났다.

영농경력별로는 창업예정자가 1051명을 차지했으며, 독립경영 1년차 438명, 2년차 76명, 3년차 35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창업예정자의 경우 사업이 처음 도입된 2018년 42.5%를 기록한데 이어 지난해 59.3%, 올해 65.7%로 지속적으로 상승세를 보인 가운데 70.6%가 비농업계 졸업생으로, 부모로부터 영농기반을 받지 않고 별도 기반을 마련한 청년농도 789명에 달하는 등 농업분야에 대한 젊은층의 관심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품목별로는 채소류가 26%로 가장 많았고 과수류 15.4%, 축산 15.4%, 식량작물 11%, 특용작물 5.9%, 화훼류 4.1% 순을 보였다.

박유신 기자 yusinya@aflnews.co.kr

<저작권자 © 농수축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etNet1_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